생활문화

Life & Culture

지진 규모 세분화해 안내 문자 종류 구분한다

입력 2020-07-13 18:35:07 수정 2020-07-13 18:35: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진 재난 문자를 세분화 한 안전안내 문자 서비스를 정부가 이달 중으로 실시한다.

그 동안 기상청은 육지 발생 기준으로 규모 3.0~6.0의 지진을 감지하면 공통적으로 긴급재난 문자를 보냈으며, 규모 6.0 이상이면 위급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아 피해 가능성이 적고 정확한 분석이 필요한 규모 3.0~3.5의 지진을 재난 문자와 구분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이번에 안전안내 문자 서비스가 도입됐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3.0~3.5 규모의 육지 지진이 국내에서 발생할 경우 안전안내 문자를 발송한다. 해상에서 발생하는 지진의 경우에는 3.5~4.0에 해당하는 규모일 경우 발송한다.

긴급재난 문자는 육지에서 3.5~6.0, 바다에서 4.0~6.0 규모로 발생했을 때 발송한다. 아울러 위급재난 문자는 기존과 동일하게 6.0 이상일 경우 받게 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7-13 18:35:07 수정 2020-07-13 18:35:07

#지진 , #재난문자 , #안전문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