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서울시, 박원순 성추행 의혹 규명…민관합동조사단 구성

입력 2020-07-15 14:00:02 수정 2020-07-15 14:02: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위키디피아



서울시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면서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지난 9일 임순영 젠더특보가 전 비서A씨의 고소 전에 박 전 시장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있느냐'고 물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그 부분은 젠더특보께서만 확인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조사단에 의해 밝혀질 것"이라고 답했다.

고소인이 비서실 내부에서 이미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대변인인 저도 언론을 통해서만 듣고 있어서 확인한 바가 없다"며 "조사단이 운영되면 언론에서 지적하는 부분도 조사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황 대변인은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말하면서 "피해 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한 바 있다.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고소인이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면서도 충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히면서 추측성 보도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황 대변인은 "해당 사항과 전혀 관계없는 직원이 피해 호소 직원으로 지칭된 사진들이 지금 인터넷상에서 무분별하게 확산하고 있다"며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소장도 접수(제출)한 상태다. 직원 보호 차원에서 유포자에 대한 법적 조치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7-15 14:00:02 수정 2020-07-15 14:02:35

#박원순 , #성추행 , #민관합동조사단 , #서울 , #민관합동조사단 구성 ,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