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광복절 대체 휴무 지정 검토…8월 황금연휴 가능성

입력 2020-07-19 23:15:30 수정 2020-07-19 23:15: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다음 달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올해 광복절인 8월 15일이 토요일이라 17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15~17일까지 사흘 연속으로 쉴 수 있는 황금연휴가 주어진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심신이 지친 국민과 의료진에게 조금이나마 휴식의 시간을 드리고, 내수 회복의 흐름도 이어가기 위해 다가오는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면서 관계부처에 이에 대한 내용 검토를 지시했다.

정 총리는 "올해는 법정공휴일이 주말과 겹치는 날이 많아 전체 휴일 수도 예년보다 적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세균 총리는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에 대한 조정도 예고했다. 그는 "주민들이 자주 찾는 공공 도서관과 미술과 등 편의시설 운영을 재개하고자 한다. 다만, 입장 인원 제한과 마스크 착용, 전자출입명부 도입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7-19 23:15:30 수정 2020-07-19 23:15:30

#광복절 , #임시공휴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