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자꾸 외박해서" 아내 살해한 남편 검거

입력 2020-07-24 13:31:11 수정 2020-07-24 13:31: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잦은 외박을 한다며 말다툼 끝에 아내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남편 A씨(5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 30분쯤 원주의 자택에서 아내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발생 직후 A씨는 이웃집에 "아내를 흉기로 찔렀으니 신고해달라"는 말을 남기고 사라졌다가 2시간 만에 이웃집으로 돌아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혐의를 시인한 A씨는 아내가 외박을 자주해 싸우다 화를 참지 못하고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7-24 13:31:11 수정 2020-07-24 13:31:11

#가정불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