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투약자 106명 중 4명 이상반응 관찰돼

입력 2020-08-04 18:42:56 수정 2020-08-04 18:42: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를 투약 받은 국내 환자 106명 가운데 4명에게서 이상 반응이 발견된 것으로 드러났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렙데시비르 투약 상황 및 효과와 관련해 106명에 대한 투여 현황을 보면 이상 반응이 4건 정도 보고됐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특례수입' 절차를 통해 렘데시비르를 국내에 들여온 뒤 지난달부터 공급하기 시작해 33개 병원에서 중증 및 위증환자에게 해당 약품을 투여했다.

이 약을 투약 받을 수 있는 대상은 폐렴을 앓고 있으면서 산소치료를 받고, 증상이 발생한 뒤 10일이 지나지 않은 중증환자다.

전해진 부작용으로는 간에 수치가 상승한 것, 피부에 두드러기가 난 것, 발진이 생긴 것, 심장에서 심실이 약간 조기수축 된 것 등이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8-04 18:42:56 수정 2020-08-04 18:42:56

#코로나19 , #렘데시비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