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서울시, 직장맘·대디 고충상담 해결 사례집 발간

입력 2020-08-11 09:40:04 수정 2020-08-11 11:15: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을 신청하는 과정에서부터 어려움이 있었던 A씨는 출산휴가 중 해고통지서를 받아 센터에 도움을 요청했다. A씨는 7개월간 두 번의 고용노동부 진정과 부당해고 구제신청까지 진행하는 과정에서 센터의 도움으로 출산휴가는 물론 육아휴직까지 모두 사용할 수 있었다.


서울시 서남권직장맘센터는 직장에서 출산 휴가나 육아 휴직 등으로 상담을 받고 고충을 해결하는 사례를 수록한 '너나들이'를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가 지난 2018년 1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2년간 직장맘&직장대디를 상담한 건수는 약 1만 2천건이다. 사례집에는 이중 대표적인 32건의 사례를 종합적으로 분석‧소개하는 내용이 담겼다.

대표 상담사례는 임신기(6건), 출산기(11건), 육아기(15건) 등 시기별로 구분해 직장맘에게 도움이 된 사례들을 소개했으며, 직접 상담한 노무사의 근로기준법 및 남녀고용평등법 등 직장맘을 위한 관련 법률 및 제도 설명 등 현장성 있는 고충해결 방법을 담고 있다.



지난 2년간 상담을 요청한 내담자들의 성별, 연령별, 근속기간별 등의 분석과 2018년 대비 2019년 상담 추이의 변화 및 모성보호와 일·가정양립지원제도 등의 고충상담 유형을 양적으로 분석하는 상담통계 결과도 확인할 수 있다.

통계에 따르면 상담은 성별로는 여성이 86%, 남성이 14% 이용했으며, 연령별로는 30대가 50%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내담자들의 근속기간은 1년 이상 3년 미만이 22%로 가장 많았다.

또한 2018년 대비 2019년 고충상담은 51.1% 증가했으며, 전체 고충상담 유형으로는 일‧가정 양립(5,349건), 직장맘 노동권(3,551건), 모성보호(3,052) 순으로 나타났다.

김문정 센터장은 “모든 근로자는 누구나 일을 하며 자녀를 돌볼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면서 “서울시 직장맘지원센터는 직장맘&대디가 자신의 권리를 당당하게 행사할 수 있게 조력함은 물론이고 출산육아기 고용안정장려금 등 사업주 지원제도를 적극 알려 코로나19로 힘겨워하고 있는 기업인에게도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기현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앞으로도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를 비롯한 총3곳의 직장맘지원센터를 통해 법으로 보장된 권리를 온전히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사례집은 서울특별시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 홈페이지 자료실 센터 발간자료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8-11 09:40:04 수정 2020-08-11 11:15:37

#서울시 직장맘지원센터 , #서울시 서남권직장맘센터 , #출산휴가 , #육아휴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