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코로나19에 올 상반기 남성 육아휴직자 급증

입력 2020-08-15 09:00:06 수정 2020-08-15 09:00: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료= 고용노동부 제공



올해 상반기 육아휴직자 가운데 4명 중 1명은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집에서 자녀를 돌봐야하는 직장인들이 늘어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

13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육아휴직을 신청한 남성 직장인은 1만4천857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천776명(34.1%) 증가했다.

상반기 전체 육아휴직자 6만205명 가운데 남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24.7%로, 육아휴직자 4명 중 1명은 남성인 셈이다.

노동부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확산이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근로자들이 전국적인 개학 연기 등에 따른 자녀 돌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육아휴직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남성 육아휴직자는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로, 2010년만 해도 819명에 불과했던 남성 육아 휴직자는 지난해 2만 명을 넘어섰다. 고용부는 올해 3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를 쓴 노동자는 7천388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2천554명(52.8%) 급증했다.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는 한 자녀에 대해 부모가 모두 육아휴직을 쓸 경우 늦게 쓰는 쪽에 대해 육아휴직 첫 3개월 급여를 월 250만원의 한도에서 통상임금의 100%로 올려 지급하는 제도로, 주로 남성이 지원 대상이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활용한 남성 노동자도 올해 상반기 955명으로, 작년 동기(326명)보다 대폭 증가했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은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노동자가 노동시간을 하루 1∼5시간 줄이면 임금 감소분의 일부를 정부가 지원하는 제도다.

남성 육아휴직 정보는 고용부가 운영하는 '아빠넷'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8-15 09:00:06 수정 2020-08-15 09:00:06

#육아휴직자 , #코로나 , #남성 , #남성 육아휴직자 , #고용노동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