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첫 육아하는 초보 엄마라면 유산균 장대원·기저귀 엘프레리

입력 2020-10-23 10:55:55 수정 2020-10-23 10:55: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김경림 기자



키즈맘이 최근 주목받기 시작한 영유아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장대원’과 신뢰도 높은 주요 육아 브랜드를 엄선해 하나의 이야기로 묶을 예정입니다. 회를 거듭할 때마다 좋은 유산균, 안전한 육아 용품을 고르는 독자들의 안목이 높아질 예정입니다. <편집자주>

누구도 아닌 내 아이의 처음이라 더욱 욕심이 생기고 그래서 평가도 깐깐해진다. 육아 용품을 고를 때 엄마의 심정이다. 하지만 말 그대로 '처음'이기에 첫 육아용품을 선택할 때는 자신감이 결여되기 쉽다.

이에 쁘띠엘린이 전개하는 위생용품 브랜드 엘프레리를 담당 중인 김유미 과장을 만나 주요 유아 제품을 처음 선택할 때 고려할 점을 들었다.

물티슈에 이어 올해 '에어윙 기저귀'로 영역을 확장한 엘프레리. 이 브랜드를 전담하고 있는 김유미 과장에 따르면 기저귀는 처음 고를 때 흡수력을 중시해야 한다. 신생아에게 자주 발생하는 엉덩이 발진을 막기 위해서다. 물티슈는 원단의 두께와 소재 그리고 모든 성분을 체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저귀와 물티슈 모두 하루에도 여러 번 아기에게 사용하기 때문이다.

또한 김유미 과장은 아이들의 첫 건강기능식품인 유산균을 고르는데 있어서도 성분을 강조했다. 워킹맘이기도 한 김유미 과장은 업무에 열중하면서도 늘 빼놓지 않고 아이들 건강을 챙긴다. "첫째는 코 혈관이 약해 코피를 많이 흘렸어요. 둘째도 걱정돼 비염에 좋은 작두콩차나 연근가루를 꾸준히 먹이고 있고요. 면역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유산균을 잘 먹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더라고요. 아이들 유산균으로는 장대원이 괜찮은 것 같아요"

김유미 과장이 선택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브랜드 장대원, 그 중에서도 네이처 키즈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유기농 인증을 받았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균주는 세계 3대 원료사로 언급되는 다니스코의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 GG와 로셀사의 특허 균주를 사용했다. 이 어린이 유산균은 합성향료, 감미료 등 대표 화학첨가물 5가지를 생산 공정에 사용하지 않는다. 맛도 '건강한 단맛'으로 먹이는 엄마도, 섭취하는 아이도 선호한다.

앞으로 아이 유산균과 기저귀 그리고 물티슈를 처음 살 때, 스스로의 선택에 자신감이 없어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김유미 과장의 조언을 기억하자. 엄마와 브랜드 담당자 두 가지 시각으로 제품을 보며 깊은 통찰을 지닌 전문가이기 때문이다. 우왕좌왕하는 초보 엄마들에게 구체적인 지표가 되어줄 것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10-23 10:55:55 수정 2020-10-23 10:55:55

#장대원 , #대원제약 , #엘프레리 , #쁘띠엘린 , #유산균 , #프로바이오틱스 , #물티슈 , #기저귀 , #인터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