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국립어린이과학관, 내년 12월 부산에서 개관

입력 2020-12-05 09:00:02 수정 2020-12-05 09:0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부산과학관 제공




부산에서 어린이의 과학적인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국립어린이과학관이 들어선다.

국립부산과학관은 내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4일부터 건립 공사를 시작했다.

기장군 현 부산과학관 부지 내 3천195㎡ 면적에 면적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지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 기념식을 개최하지 않는다.

1층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다채로운 기획전이 열리는 대규모 전시공간이다. 2층은 창의력, 상상력, 사고력 등 과학 탐구활동을 하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3층은 힘, 전류, 소리 등 눈에 보이지는 않는 것들을 체험해보는 공간과 로봇 및 지구환경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곳이다.

이 밖에 과학문화 복합 휴게공간으로 야외 별빛광장, 상상도서관 등의 쉼터가 조성되며, 놀이공간에는 착시효과를 활용한 미로도 연출된다.

이를 위해 국비와 시 예산 등 총 157억원이 투입된다.

고현숙 부산과학관장은 "과학관 본관과 함께 어린이과학관까지 조성되면 모든 연령층이 과학 문화를 손쉽게 향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05 09:00:02 수정 2020-12-05 09:00:03

#국립어린이과학관 , #부산 , #내년 부산 , #어린이 과학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