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4층에서 신생아 창 밖으로 던진 친모 구속

입력 2021-01-22 11:00:03 수정 2021-01-22 11:0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빌라 4층에서 신생아를 창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친모가 경찰에 구속됐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는 영아살해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오전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빌라 자택에서 여아를 출산한 후 4층 창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오후 1시께 지나가던 주민이 빌라 단지 건물 사이에 숨져있던 아기를 발견해 신고했다.
당시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될 정도로 추운 날씨였고, 아기의 배에 탯줄도 그대로 달린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A씨를 사건 당일 긴급체포했으나, A씨의 건강 문제로 병원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석방했고 이날 법원에서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다시 구속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시신을 부검한 결과, 사망 원인은 아기가 추락하면서 충격을 받아 발생한 척추 골절과 두개골 골절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A씨는 아기를 창밖으로 던진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출산 당시 아기는 이미 사산한 상태였다며 살해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22 11:00:03 수정 2021-01-22 11:00:03

#신생아 , #친모 , #친모 구속 , #경기 일산서부경찰서 , #영아살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