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Pregnancy & birth

임산부용 팬티, 출산 전후로 필요한 이유

입력 2021-02-26 16:25:50 수정 2021-02-26 16:25: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신 3개월부터는 태아기가 시작되는 시기로, 자궁이 서서히 커지면서 모체에 많은 변화가 나타난다. 이 때는 자궁경부의 내분비샘 기능이 활발해지고 질 분비물이 늘어날 수 있으므로 꽉 조이는 바지를 피하고 면으로 된 속옷을 입어 청결을 유지해주는 것이 좋다.

임신 5개월 차에는 태아의 움직임이 한층 더 활발해지는 시기로 역시 질 분비물이 증가하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때는 희거나 누르스름한 분비물이 나올 수 있는데, 분비물이 너무 심하면 팬티 라이너를 착용하고 가급적 면 소재의 속옷을 입어 자극을 줄여야 한다.

출산 예정일을 앞두고 입원 준비물을 챙길 때에도 임산부용 팬티가 필요하다. 출산 직후에는 땀과 오로가 많이 나오기 때문에 팬티는 미리 넉넉하게 챙겨야 한다. 출산 이후에도 바로 복부 사이즈가 줄어드는 것이 아니므로 당분간은 편안한 임산부용 팬티를 입어야 한다.

임신 기간 동안에는 몸을 조이지 않으면서 배를 덮어주는 넉넉한 크기의 면 소재 팬티를 입을 것을 권한다. 임산부용 팬티는 보통 신축성과 통기성이 좋고, 피부에 닿는 부분이 부드러워 일반 팬티보다 착용감이 좋다. 색이 연하거나 하단 부분이 타올지로 처리 되어 있으면 분비물을 체크하기가 용이해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프라하우스 순면 산전팬티 (사진= 프라하우스 제공_



프리미엄 임산부 언더웨어 브랜드 프라하우스는 산전은 물론 산후에도 입을 수 있는 ‘산전팬티’를 선보이고 있다. ‘산전팬티’는 국내산 프리미엄 60수 순면을 사용했으며, 하단은 순면 광폭 타올지 처리로 제작됐다. 복부 전체를 안정감 있게 감싸주는 스타일로, 사이즈 종류가 다양해 체형에 구애 없이 입을 수 있어 편하다.

프라하우스 관계자는 “임산부 속옷은 기능성과 편의성, 안전성 모두를 고려해야 한다”면서 “임산부의 체형을 고려한 피부 친화적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만족을 극대화시키겠다”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2-26 16:25:50 수정 2021-02-26 16:25:50

#팬티 , #출산 , #임산부용 팬티 , #출산 전후 , #임신 속옷 , #임산부 속옷 , #프라하우스 , #프라하우스 산전팬티 , #면팬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