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유튜브 생방송하다 딱 걸린 국밥집 '깍두기 재탕'

입력 2021-03-08 11:55:01 수정 2021-03-08 11:5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한 유튜버가 친척이 운영하는 국밥집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다 깍두기를 재사용하는 과정이 고스란히 찍혀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브와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고 있는 BJ파이(본명 강다온, 29)는 지난 7일 고모가 운영하고 있는 부산의 한 돼지국밥집에서 이벤트를 진행했다. 식당에서 서빙하는 자신을 보러 온 이들이 낸 매출의 2배를 기부하기로 한 것. 기부금은 코로나19 로 힘든 이들에게 쓰겠다고 했고, 팬들은 이에 동참하기 위해 식당을 찾았다.

하지만 방송 도중 부엌에서 종업원이 손님이 먹고 남긴 깍두기 잔반 그릇을 자연스럽게 가져와 깍두기가 담긴 곳에 섞고 있는 장면이 잡혔다.

카메라는 이내 다른 곳을 비췄지만 깍두기 재사용 장면이 고스란히 생중계 되면서 시청자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그러자 BJ파이는 아프리카TV 공지 게시판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오늘 있었던 음식 재사용 문제에 있어서 주최자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면서 "좋은 취지로 기부하는 컨텐츠여서 많은 분들이 찾아주시고 참여해주셨는데 실망시켜드린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또 "기부는 추후에 바로 진행하도록 하겠다. 식당은 위생적인 관리를 바로잡고 이에 대한 처벌도 즉시 받을 예정이다. 오늘 방문해주신 예약자 분들에게는 따로 사죄 연락 드리겠다"고 사과했다.

한편, 식품위생법상 손님이 먹고 남은 음식이나 진열한 음식물은 재사용하거나 조리, 보관할 수 없다.

잔반을 재사용하다 적발될 경우에는 영업정지 15일에서 영업허가 취소, 폐쇄 등의 행정 처분을 받을 수 있고 고의성이 클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3-08 11:55:01 수정 2021-03-08 11:55:01

#유튜브 , #생방송 , #국밥집 , #깍두기 , #깍두기 재사용 , #음식 재사용 , #BJ파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