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짜장면 먹고싶다 " 경찰, 112 신고에 성폭력 피해자 구출

입력 2021-04-12 17:14:13 수정 2021-04-12 17:14: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찰이 "짜장면이 먹고 싶다"는 112 신고에 기지를 발휘해 성폭력 피해자를 조기 구출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112 종합상황실은 11일 오전 2시 30분께 "아빠, 나 짜장면 먹고 싶어서 전화했어"라는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신고자가 별다른 말을 하지 않고 전화를 끊는 식으로 네 차례 연락을 시도한 사실을 파악한 후, 아빠인 척하며 신고자와 전화를 이어갔다.

112종합상황실은 신고자가 노원구의 한 모텔에 있는 것을 확인한 후 인근 경찰에 알렸다. 출동한 경찰은 모텔 1층 계단에서 맨발로 울고있는 신고자를 발견하고 현장에서 남성 피의자 2명을 특수강간 혐의로 체포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노원경찰서는 정확한 상황을 조사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4-12 17:14:13 수정 2021-04-12 17:14:13

#성폭력 , #피해자 , #경찰 , #신고 , #성폭력 피해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