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몸 길이 129cm인 '기네스북 토끼', 밤사이 도둑맞아

입력 2021-04-13 11:24:01 수정 2021-04-13 11:24: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토끼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다리우스'가 한밤중 도난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영국 가디언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우스터셔 지역 한 주택 마당에 살던 다리우스는 몸길이가 129cm에 육박하는 콘티넨털 자이언트 토끼다.

현지 경찰은 지난 10일 밤 울타리 안에 있던 다리우스가 누군가의 침입으로 인해 도난당한 것으로 보고 다리우스의 행방을 쫓고 있다.

다리우스를 가족처럼 길러온 애넷 에드워즈는 신고포상금으로 1천 파운드(약 154만원)를 내걸고 무사 귀환을 기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매우 슬픈 날"이라며 "다리우스는 이제 너무 늙어서 후손을 볼 수 없다. 제발 그를 집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다리우스는 2010년 '살아있는 최장신 토끼'로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다. 당시 몸길이는 129㎝였다.

다리우스 공식 홈페이지에 나온 소개에 따르면 그는 엄마 토끼 '앨리스'의 유전자를 물려받아 어렸을 때부터 몸집이 컸지만, 비만은 아니라고 설명돼있다.

홈페이지에서는 다리우스의 사진이 담긴 티셔츠, 머그잔 등을 판매 중이며 다리우스의 아기 토끼 입양도 안내하고 있다.

경찰은 "세계 기록을 보유한 토끼의 절도와 관련해 제보를 받는 중"이라고 말했다.


사진 = '다리우스' 공식 홈페이지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4-13 11:24:01 수정 2021-04-13 11:24:47

#다리우스 , #기네스북 , #토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