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차 훔쳐 운전하던 중학생 3명, 순찰차 들이받아

입력 2021-04-14 10:28:20 수정 2021-04-14 10:28: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훔친 차를 몰며 경찰과 추격전을 벌이다 순찰차 3대를 들이받은 중학생 3명이 검거됐다.

14일 경기 양평경찰서는 절도 등의 혐의로 A(13)군 등 중학생 3명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군은 지난 6일 오후 10시께 양평군 옥천면의 한 주택가 주차장에서 문이 잠기지 않은 채 주차된 승용차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범행 후 나흘간 또래 2명과 번갈아 가며 훔친 차량으로 양평시 일대를 운전했다.

경찰은 지난 10일 오전 1시 50분쯤 "중학생쯤 돼 보이는 아이들이 운전하고 있다"는 한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들은 경찰의 정차 지시에 불응한 채 도주하다가 순찰차 방향으로 차량을 돌진하는 등 추격전을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A군 등은 도로를 가로막은 순찰차 3대를 들이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30분 정도 도주하던 이들은 한 아파트 단지 앞에 차를 세운 뒤 내려 달아났다. 이후 A군은 오전 3시께 인근 야산에서 숨어있다 발견되어 체포됐으며, 동승자 2명의 신원도 특정했다.

A군은 "차량을 운전하는 걸 좋아해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군은 촉법소년(만 14세 미만)으로 형사 처벌은 할 수 없지만, 추가 조사를 통해 관련 처분을 정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4-14 10:28:20 수정 2021-04-14 10:28:20

#중학생 , #순찰차 , #운전 , #절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