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가평군 '초고령화' 해결한다…첫째 아이 낳으면 920만원 지급

입력 2021-04-14 15:05:58 수정 2021-04-14 15:05: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 가평군이 첫째 아이가 태어난 부부에게 총 920만원을 지원하는 등 출산장려금을 확대한다.

국내 인구 감소로 초고령화 현상이 심각해지자 이를 극복할 방안으로 결혼·출산 정책 사업을 39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가평군의 이번 사업은 결혼, 임신, 출산, 양육, 청년, 인구 유입, 환경조성 등 7개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먼저 출산장려금을 확대하여 출산 축하금과 별개로 '아이 키움 수당'을 함께 지급한다.

첫째 아이 축하금은 기존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늘어났다. 여기에 아이 키움 수당으로 매월 40만원씩 18개월간 720만원을 추가로 지급하여 총 920만원의 지원금을 받도록 한다.

이후 태어난 아기들에게도 축하금 200만원을 주고, 둘째는 24개월, 셋째는 36개월, 넷째는 48개월간 매월 40만원씩 아이 키움 수당을 지급한다.

또 가평지역에 분만 산부인과가 없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임산부 산전 진찰 교통비 명목으로 최대 30만원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신혼부부 주택 전세자금 대출 이자도 준다. 최대 300만원, 연간 100가구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한다고 가평군은 밝혔다.

이밖에 가평군은 청춘남녀 만남 프로그램 운영, 출산공무원 인사 가점 확대, 출산 가구 상하수도 요금 50% 감면 등 결혼·출산 정책을 더욱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가평 인구는 2017년 6만4천16명으로 최고점을 찍은 뒤 매년 조금씩 감소하는 추세다. 지난해 말 기준 6만3천380명이 가평에 거주하고 있다.

특히 출생이 줄고 사망이 느는 등 인구 자연 감소가 심화하고 있어 65세 이상 인구가 24%를 넘어 초고령화 현상이 나타났다.

이에 가평군은 처음으로 청내 모든 부서가 참여하는 '결혼 출산 TF'를 구성하고 지역 맞춤형 인구정책을 발굴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4-14 15:05:58 수정 2021-04-14 15:05:58

#가평군 , #출산 , #장려금 , #출산장려금 , #축하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