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봄나물 먹었는데 알고 보니 독성식물…채취 시 주의해야

입력 2021-04-16 16:58:23 수정 2021-04-16 16:58: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봄철 독성식물을 봄나물로 잘못 알고 섭취하여 발생하는 중독사고가 문제가 되고 있다.

갓 자란 새순은 잎과 꽃의 형태를 정확히 알 수 없어 독성식물과 봄나물의 모양새가 비슷해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지난 10년 동안 자연독으로 인해 발생한 식중독 사고는 총 21건이었으며, 135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자연독 사고는 일반적인 안전사고와 달리 한꺼번에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한다는 특징이 있다.

사고는 주로 봄과 가을에 많이 나타나며, 올해 3~5월에는 6건의 중독 사고로 41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주변에서 흔하게 잘못 알고 먹는 독성식물로는 미국자리공과 동의나물, 은방울꽃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미국자리공은 잎이 나거나 꽃이 피기 전인 이른 봄에 나오는 뿌리를 두고 도라지나 더덕, 마 뿌리와 헷갈려 잘못 알고 먹는 경우가 있다.

미국자리공은 모든 부위가 유독하고, 그 중에서도 뿌리의 독성이 강하다. 섭취한 뒤 2~3시간 이후부터 구역질, 구토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야생식물을 잘못 알고 먹으면 독성이 있는 식물인 경우 1시간 이내로 구토, 설사, 배탈, 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에 따라 어렴풋이 알고 있는 나물은 채취하지 말고, 먹지 말아야 한다. 먹을 수 있는 봄나물 중에서도 원추리순이나 두릅, 다래순, 고사리 등에도 미량의 독성분이 있으므로 반드시 끓는 물에 데쳐서 독성분을 충분히 제거한 후 섭취해야 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4-16 16:58:23 수정 2021-04-16 16:58:23

#봄나물 , #독성식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