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6세 조카 살해한 외삼촌 부부..."늑골 6개 부러뜨려"

입력 2021-04-21 13:12:52 수정 2021-04-21 13:12: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6살 조카를 학대해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외삼촌 부부의 범행 수법과 범행 동기가 법정에서 공개됐다.

21일 인천지법 형사13부(호성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검찰은 살인 및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구속 기소한 A(39)씨와 그의 아내 B(30)씨의 구체적인 공소사실을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해 4월 말 조카 C(사망 당시 6세)양을 맡아 양육하기로 한 지 2개월 후부터 몸 부위를 효자손 등으로 때렸다.

또 이들 부부는 말을 듣지 않는 C양을 훈육하겠다며 발로 차거나 발로 밟아 늑골 6개를 부러뜨린 것으로 드러났다.

C양은 심하게 맞아 엉덩이 부위에서 상처가 곪아 진물이 나왔는데도 A씨 부부는 병원에 조카를 데려가지 않았다.

이들은 C양이 편식을 하고 밥을 먹은 뒤에 자주 토하자 악감정을 가지고 학대를 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C양은 갈비뼈가 부러져 제대로 앉지도 못하는 상태였는데도 병원 치료를 받지 못했고, 계속 학대를 당했다"며 "머리 부위의 급성 경막하출혈로 사망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A씨 부부의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전체적으로 부인하는 입장"이라며 "자세한 의견은 다음에 밝히겠다"고 했다.

A씨 부부는 지난해 8월 인천시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조카 C양을 때리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4-21 13:12:52 수정 2021-04-21 13:12:52

#조카 , #살해 , #부부 , #늑골 , #외삼촌 부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