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교육청, 학생 정신건강 상시 진단…관심군 조기 관리

입력 2021-05-04 09:28:46 수정 2021-05-04 09:28: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교육청은 날이 갈수록 커지는 학생들의 정신 건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형 학생 정신건강 증진 종합계획'을 세워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학생의 정신건강을 수시로 진단해 관심군 학생을 조기에 발견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초등학교 1·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 특수·각종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매년 학생의 정서적, 행동적 특성 검사를 시행해 관심군을 찾아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검사를 통해 나온 관심군 학생은 다시 일반관리군과 우선관리군으로 나누어 전문기관에 의뢰 또는 학교 내에서의 관리 및 정기적 상담이 진행된다.

또 '학교로 찾아가는 정신건강 전문가제도'를 도입해 외부 전문가가 학교 내에서의 정식적 문제 해결을 위한 상담·미술치료 등을 제공한다.

학생 상담 기관인 위(Wee) 센터와 연계해 정서적·심리적 위기를 겪는 학생을 위해 상담을 하거나 외부 전문기관에서의 치료를 지원한다.

각 학교는 새 학기마다 '생명 존중 교육기간'을 열어 생명 존중 캠페인을 진행하고 학생은 분기별로 1회 이상, 교원은 연간 4시간 이상 생명 존중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한다.

교육청은 이번 계획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회성 저하와 우울감 등 심리·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미리 발견해 전문적 관리 방안을 제시하는 체계를 갖출 것으로 기대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학생 정신건강 증진 종합계획에 따라 그동안 각 부서에서 각자 운영됐던 정신건강 사업을 총괄해 추진하고 학생 정신건강 증진 업무의 분절적 체계를 일원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5-04 09:28:46 수정 2021-05-04 09:28:46

#서울시교육청 , #정신건강 , #학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