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펠로톤 고가 러닝머신 리콜 조치…'아동 사망사고' 원인

입력 2021-05-06 14:07:24 수정 2021-05-06 14:22: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동 사망사고로 구설수에 오른 펠로톤사(社) 러닝머신이 리콜될 전망이다.

AP통신에 따르면 펠로톤은 5일(현지시간)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와의 공동성명을 통해 자사 러닝머신 '트레이드+' 판매를 중지하고 리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펠로톤은 리콜의 이유로 "성인 사용자나 어린이, 반려동물, 물건 등이 러닝머신 아래로 끌어당겨져 사망 또는 부상을 입을 위험이 있다는 보고를 접수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미 펠로톤 '트레이드+'를 구입한 소비자는 환급을 받을 수 있고, 환급을 원치 않는다면 아동이 접근할 수 없는 공간에 재설치, 사용이 끝나면 작동을 막는 자동 기능을 탑재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전원이 켜진 트레이드+ 러닝머신 근처에 있던 6세 아동이 기구 밑으로 빨려 들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CPSC가 지난달 17일 사용중단을 권고한 지 약 20일만에 나온 발표다.

CPSC는 아동 사망사건 뿐만 아니라 트레이드+ 밑으로 빨려들어간 사람·동물·물건이 다치거나 손상된 사고가 현재까지 72건 보고됐다며, 이 가운데 아동 사고는 29건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CPSC가 트레이드+의 위험성을 강조하며 사용중단을 권고했을 당시 펠로톤은 "부정확하고 (사실을) 호도했다"면서 "모든 안전지침과 주의사항을 따른다면 사용을 중단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존 폴리 펠로톤 최고경영자(CEO)는 리콜할 생각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초기대응에 대해 이날 폴리 CEO는 실수였다고 사과했다.

트레이드+는 가격이 4천200달러(약 472만원)가 넘는 고가 러닝머신으로 현재까지 판매된 수량이 12만5천여대로 추정된다.

펠로톤은 트레이드+에 더해 자사의 '트레이드' 러닝머신도 기구 앞쪽에 부착된 터치스크린이 느슨해 떨어질 수 있다는 문제로 리콜한다.

펠로톤은 고가 운동기구 제조 회사로 실내자전거가 주력상품이며, 조 바이든 대통령도 사용한다고 알려져 유명세를 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5-06 14:07:24 수정 2021-05-06 14:22:20

#펠로톤 , #러닝머신 , #리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