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2살 입양아 의식불명…양부 아동학대 조사중

입력 2021-05-09 22:25:17 수정 2021-05-09 22:25: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입양된 두 살 아이가 중환자실에 입원할 정도로 다친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아이의 양부모가 아동학대를 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9일 경기남부경찰청 아동학대특별수사팀에 따르면 같은 날 새벽 아동학대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로 30대 양부를 경찰이 긴급 체포했다.

지난 8일 이 아동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경기도의 병원에 실려왔다. 아이를 진찰하던 의료진은 아동학대를 의심했고 경찰에 신고했다.

상태가 심각했던 아동은 인천의 대형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이후 뇌출혈 증상으로 수술을 받은 뒤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지만 의식이 아직 회복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아동은 지난해 8월 입양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입양 이후 현재까지 피해아동과 관련된 학대 신고는 접수된 것이 없었다"면서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학대 행위가 있었는지에 대해 중점적으로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5-09 22:25:17 수정 2021-05-09 22:25:17

#아동학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