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층간소음 불만에 윗집 현관문 부순 50대

입력 2021-05-10 14:08:18 수정 2021-05-10 14:08: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층간소음 불만을 품어 윗집 현관문을 둔기로 훼손하고 강제로 열려고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및 특수협박 등 혐의로 A(51)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4시 30분께 인천시 부평구의 한 아파트에서 B(61)씨의 집 현관문 손잡이 등을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또 B씨는 현관문 문틈에 둔기를 넣어 문을 강제로 개발하려고 하면서 "죽여버린다 문 열어라"라고 B씨를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평소 층간소음으로 B씨와 갈등을 벌여오다, 술을 마신 상태로 윗집에 올라가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문을 열어주지 않아 화가 나서 겁만 주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망치를 이용해 문을 훼손했고, 재범 위험성이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5-10 14:08:18 수정 2021-05-10 14:08:18

#층간소음 , #현관문 , #윗집 , #층간소음 불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