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미국, 12~15세 화이자 백신 긴급사용 승인

입력 2021-05-11 09:14:30 수정 2021-05-11 09:14: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 연령 하한을 12세까지 낮춘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10일(현지시간) 12~15세 미성년자에 대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재닛 우드콕 FDA 국장 대행은 "오늘의 조치로 더 어린 연령층의 인구가 코로나19로부터 보호받고, 일상에 좀 더 가까워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까지 미국은 16세 이상 성인에게만 백신 접종을 승인했다.

앞서 화이자는 지난 4월9일 FDA에 12~15세용 백신의 EUA를 신청했다.

화이자는 지난 3월 미국 12~15세 청소년 226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예방 효과가 100%로 나타났다고 발표한 바 있다.

로이터는 코로나19를 앓는 청소년 대부분은 무증상이거나 가벼운 증상만 겪지만, 여전히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옮길 위험이 있기 때문에 이번 승인은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보도했다.

또 일부 성인들이 자신의 자녀에게 백신을 맞히는 것을 망설이는 현상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미국에서 최소 1회 백신을 맞은 사람은 전체 인구의 46% 수준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5-11 09:14:30 수정 2021-05-11 09:14:30

#미국 , #긴급사용 , #화이자 , #백신 , #화이자 백신 , #백신 긴급사용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