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동거남 9세 아들 가방에 가두고 밟아 살해...징역 25년

입력 2021-05-11 13:53:02 수정 2021-05-11 13:53: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동거남의 9살 아들을 여행 가방에 가두고 밟아 숨지게 한 여성에게 중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 (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살인·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성 모(41)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오늘(11일) 밝혔다.

성 씨는 지난해 7월 동거남의 아들(당시 9세)을 여행용 가방에 7시간 동안 감금하고 밟아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그는 동거남의 아들이 갇힌 가방을 밟고 올라서고, 자신의 친자녀 2명에게도 올라가 뛰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거남의 아들은 몸을 움직이기조차 어려운 자세로 가방 안에 갇힌 채 도합 160kg가량의
무게를 견뎌야 했다.

또 성 씨는 뜨거운 헤어드라이어 바람을 가방 안에 불어넣기도 했다.

성 씨 측은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며 아동학대치사죄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1심은 살인죄를 적용해 징역 22년을 선고했다.

2심 역시 살인 혐의를 인정해 형량을 징역 25년으로 상향했다. 성씨 측은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5-11 13:53:02 수정 2021-05-11 13:53:02

#동거남 , #아들 , #가방 , #살해 , #여행 가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