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대구 지하철에 '도촬' 감지장치 부착…2개역 시범 설치

입력 2021-05-12 09:38:18 수정 2021-05-12 09:38: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구경찰청은 전국 최초로 지하철역 도촬(불법 촬영) 감지장치를 시범 설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불법 촬영 감지장치 설치는 지하철 내 여성 대상 범죄를 예방하려는 것으로, 대구도시철도공사와 함께 율하역, 죽전역 화장실에 부착했다.

장치 센서는 불법 촬영 시도를 감지할 수 있어 휴대전화 등 물체의 움직임이 포착될 시 경고음이 울리며 발광다이오드(LED)에 불이 들어온다. 따라서 화장실 이용자는 즉각 범행 상황을 알아차릴 수 있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불법 촬영 감지장치로 범행이 바로 노출되기 때문에 범죄 예방과 적발에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민 반응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해 미비점을 보완하고 장치를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5-12 09:38:18 수정 2021-05-12 09:38:18

#대구 , #지하철 , #화장실 , #도촬 , #감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