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가수 방주연, "임신 7개월에 암 진단...아이 위해 치료 포기"

입력 2021-05-12 09:42:13 수정 2021-05-12 09:42: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수 방주연이 임신 7개월에 암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EBS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엄마'라는 강한 책임감으로 자식을 향한 위대한 사랑을 보여준 이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방주연은 "임신 7개월 차에 접어들었을 때 암 진단을 받았다. 의료진은 당장 수술을 권했지만, 아이를 지키고 싶은 마음에 치료를 포기했다"고 털어놨다.

의료진은 당장 수술을 권했지만, 아이를 지키고 싶은 마음에 치료를 포기하는 결단을 내렸다고. 이후 방주연은 4.4kg의 건강한 아이를 낳았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게다가 출산 후 오히려 기적 같은 일이 찾아왔다는데, 자세한 내용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세 아이를 훌륭하게 키워낸 워킹맘 스타 강사 김미경 등이 출연한다. 13일 오후 9시 50분 방송.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5-12 09:42:13 수정 2021-05-12 09:42:13

#방주연 , #가수 , #임신 , #치료 , #가수 방주연 , #임신 7개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