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애셋맘 율희, 육아 고충 토로..."기대고 싶은 날 있어"

입력 2021-05-12 13:03:30 수정 2021-05-12 13:03: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애셋맘' 율희가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11일 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에서는 '임신 그리고 결혼 그 뒷 이야기(feat.엄마와 눈물젖은 대화)'란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율희는 집을 방문한 친정 엄마와 함께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율희는 "육아하면서 한 번씩 너무 서러운 게 엄마도 이제 멀리 있고. 엄마한테 기대고 싶은 날이 있지 않나. 어려서부터 떨어져 살아서 그런지 한 번씩 생각난다"라며 울먹였다.

또 "엄마가 왔다 가면 한참 동안 공허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엄마는 "이사 오라고 했잖아"라며 안타까워 했다.

율희는 난 내가결혼을 하면 엄마가 내 근처에 있을 줄 알았다. 내가 필요할 때 엄마라는 쉼터로 갈 수 있을 줄 알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고 나도 먼 거리니까 귀찮을 때도 있고 아기들도 많고 하다 보니까 오히려 친정에 더 안 가려고 했던 것 같다. 더 있고 싶고 의지하고 싶을까봐"라며 속마음을 전했다.



자녀 계획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율희는 "나는 원래 결혼을 일찍 하고 싶었다. 애도 많이 낳고 싶었고. 오빠랑 5명 낳고 싶다 이런 이야기도 했는데 지금 얘기하면 아니"라며 "아직도 재율이 낳고 나서 산후풍. 쌍둥이 때는 조리를 잘했다. 재율이 때는 조리를 안 했다. 젊으니까 그냥 있었는데 산후풍 세게 왔다"라고 했다.

이를 듣던 엄마는 "엄마가 (산후조리) 해주려고 했는데 울면서 신랑 보고 싶다고 가지 않았냐"라며 웃었다.

영상 속 율희는 "요즘 아이 셋에 집에서만 독박육아 하다보니 엄마가 집에 와서 괜히 울컥하기도하고 어리광 부리고 싶고 그러네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 율희 인스타)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5-12 13:03:30 수정 2021-05-12 13:03:30

#육아 , #고충 , #육아 고충 , #친정 엄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