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사유리, 아들 위해 베이비시터 고용..."돈 벌어야"

입력 2021-05-17 16:00:06 수정 2021-05-17 16:00: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송인 사유리가 베이비시터를 고용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는 사유리와 가수 정미애가 출연했다.

사유리와 정미애는 비슷한 월령의 젠과 승우가 친해지도록 자리를 마련했다. 정미애는 "젠이 침을 많이 흘릴 시기라 선물을 가져왔다"며 젠의 이름을 수놓은 턱받이, 머리띠 세트를 선물했다.

지난해 12월 넷째 아들 승우를 출산한 정미애는 초보 엄마 사유리에게 육아 꿀팁을 전수하기도 했다.

또 이날 사유리는 베이비시터 고용 사실을 밝혔다. 사유리는 "제가 엄마이기도 하면서 아빠다. 돈을 벌어야 하니까 베이비시터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라며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아들 젠에게 베이비시터를 소개하면서 "좋은 이모시다. 일이 있으면 나갔다 와야 하니까 그럴 땐 이모님이랑 잘 지내달라"며 "일하는 순간순간 젠만 생각하고 있어. 우리 잘해보자"라고 했다.

한편 '슈돌'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사진= 사유리 인스타그램)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5-17 16:00:06 수정 2021-05-17 16:00:06

#베이비시터 , #베이비시터 고용 , #방송인 사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