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종로구, '고위험 임신부'에게 무료 가사돌봄 지원

입력 2021-06-09 14:01:29 수정 2021-06-09 14:01: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고위험 임신부를 지원하는 '가사 돌봄 서비스 무료 지원'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최근 고위험 산모 군에 속하는 만 35세 이상 고령 임신부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 이 중 특히 위험이 큰 임신부를 위해 가정으로 가사 돌보미를 파견한다고 구는 설명했다.

지원 대상은 관내 10개월 이상 거주하고 있는 임신부로 ▲ 유산·조산·거대아 출산 경력이나 유전질환 등 가족력이 있는 경우 ▲ 고혈압과 당뇨병, 심장병 등으로 절대 안정이 필요한 경우 ▲ 산전 검사 이상 소견이 있는 경우 등이 신청할 수 있다.

신청하기 위해서는 전문의 진단서 또는 소견서를 들고 가까운 동주민센터나 보건소를 방문하면 된다. 이용 시간은 하루 4시간씩 최대 10일이며, 60일 내에 2회 나누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김영종 구청장은 "저출산은 국가적 차원의 문제이나 지역사회에서도 손 놓고 있을 수만은 없다는 생각에 임신 단계서부터 건강하고 안전한 출산을 돕고자 가사 돌봄서비스를 전액 구비로 무료 제공하게 됐다"고 사업의 이유를 설명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6-09 14:01:29 수정 2021-06-09 14:01: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