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술 즐겨 마시는 여성, 임신 확률 현저히 낮을 수 있어"

입력 2021-06-11 12:59:44 수정 2021-06-11 14:00: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음주가 임신 가능성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등장했다.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Louisville) 대학 공중보건대학 인구보건학 교수 키라 테일러의 연구팀이 19~41세 여성 413명을 대상으로 최대 19번의 생리 주기(멘스 주기)를 추적해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도출됐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9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하루 동안 마신 술의 종류와 양을 적어 일기를 쓰게 하고, 멘스 주기 마다 1일째, 2일째 되는 날 소변 샘플을 채취해 임신 여부를 확인했다.

연구진은 매주 술을 6잔 이상 마시면 '과음', 3~6잔이면 '가벼운' 음주, 매일 4잔 이상을 마시면 '폭음'으로 규정해 이들을 분석했다.

전체적인 결과를 분석했을 때, 생리 주기의 단계와 상관 없이 과음은 임신 가능성을 현저히 낮추는 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을 준비하는 여성들 중 상당수는 생리 주기 사이에서 술을 마셔도 안전한 날이 있다 믿기 때문에 이 결과는 매우 중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생리 주기의 마지막 단계인 황체기(luteal phase)에는 과음뿐만 아니라 가볍게 마시는 술 조차도 임신 가능성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주기가 28일인 여성의 경우 1~14일을 배란이 이루어지는 여포기(follicular phase), 14~28일을 수정란의 자궁 착상이 이뤄지는 황체기라고 부른다.

황체기에는 과음은 물론이고 가벼운 음주도 임신 가능성 44%저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주기에서 14일재가 되는 배란기에 과음이나 폭음을 하면 임신 가능성이 더욱 크게 줄어든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술을 마시지 않은 보통의 건강한 여성이 한 번의 생리 주기가 돌아오는 동안 임신할 가능성을 25%라고 한다면, 이러한 여성들 100명 중 25명이 임신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가벼운 음주를 한 여성 100명 중 20명이, 과음하는 여성 100명 중에서는 11명 만이 임신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폭음의 경우는 폭음하는 날이 하루 늘어날 때마다 황체기의 임신율은 19%, 배란기의 임신율은 41% 떨어지는 것으로 연구팀은 판단했다.

그러나 이 모든 수치는 예상치인 만큼 신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 인간생식·태생학 학회(European Society of Human Reproduction and Embryology) 학술지 '인간 생식'(Human Reproduction) 최신호에 실렸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6-11 12:59:44 수정 2021-06-11 14:00: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