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노원구, 취약계층 아동에 한방 건강관리서비스지원

입력 2021-06-19 09:00:08 수정 2021-06-19 09:00: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가 지역 내 취약계층 아동을 대상으로 아동한의약 건강관리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대상은 지역 내 16개 아동센터를 이용 중인 초등학교 1~4학년 184명이다.

구는 아동센터와 한의원을 일대일로 매칭해 센터 담당자가 예약 날짜에 맞춰 해당 아동을 인솔해 방문하면, 한의사는 진맥 등을 통한 건강 상담을 실시하도록 했다. 또 체질에 따른 음식 및 생활습관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추가적으로 한약 복용 등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허약 아동에 대해서는 총 2회에 걸친 첩약을 지원한다.

아울러 지역아동센터 담당자가 사업 참여 어린이의 키와 체중 등을 기록해 건강상태 변화를 2년간 추적 관찰해 사업의 효과성을 검토하고, 대상 아동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만족도 조사를 통해 서비스를 개선할 계획이다.

실제 사업에 참여했던 공릉구립아동센터 아동 1명(현재 중학교 1학년 여학생)은 또래에 비해 성장이 더디고 기초체력 부족으로 잦은 피로감 등을 호소했으나, 참여 이후 식욕이 증가하고 감기에 걸리는 빈도도 훨씬 줄었다고 설문조사 시 응답했다.

구는 한방의 경우 건강의료보험이 적용이 제한돼 이 사업이 취약계층 어린이들의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신 한의원에 감사드린다"며 "취약계층 아동들의 성장과 발달에 있어 결핍 및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6-19 09:00:08 수정 2021-06-19 09:00:08

#건강관리서비스지원 , #취약계층 , #노원구 , #아동 , #한방 건강관리서비스지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