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대구 동구 어린이집 관련 6명 집단감염

입력 2021-06-21 14:30:06 수정 2021-06-21 14:30: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구 동구의 한 어린이집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발생했다.

21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어린이집 관련 6명을 포함해 18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인원이 1만535명으로 집계됐다. 지역사회 감염자가 16명, 해외 유입 감염자가 2명이다.

동구의 어린이집에서는 지난 19일 보육교사 1명이 코로나 증상으로 검사를 받은 후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원생 4명과 n차 감염자 2명이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원생과 교사 48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를 내렸다.

이와 함께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5명, 격리 해제 전 검사를 받은 2명이 확진됐다.

기존 확진자 접촉자 중 1명은 론볼 국가대표 선수로 이 종목 선수단이 대구에 머물며 훈련하던 중 감염됐다. 이 선수단에서 지금까지 확진자 2명이 나왔다.

나머지 3명은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집 교사 등 고위험 직업군은 백신을 우선 접종하고 개인 방역수칙을 더욱 강화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6-21 14:30:06 수정 2021-06-21 14:30:06

#어린이집 , #집단감염 , #대구 , #어린이집 교사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