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천 학교 수질검사 정례화…'수돗물 오염 사태 방지'

입력 2021-07-27 10:02:16 수정 2021-07-27 10:02: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천시 학교가 매년 1차례씩 수돗물 검사를 시행한다.

인천시교육청은 조만간 인천시와 업무 협약을 맺고 각 학교 별 수돗물 수질 검사를 매년 한번씩 실시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시 상수도사업본부의 기간제 근로자 36명이 투입돼 이달부터 인천 내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어린이집 등 총 2청851곳의 급식실 수돗물 검사를 시작한다

1차 검사에서 탁도·수소이온농도(pH)·잔류염소 등 7가지 항목을 진단하며, 만약 기준치가 넘는 항목이 나올 시 2차 검사를 실시한다.

2차 검사는 일반세균·총대장균군·경도·염소이온 등 6가지 항목을 점검한다.

수질 검사가 끝난 학교의 급수관이나 배관의 기능·안전성을 진단하고 낡은 관을 세척하는 작업도 이루어진다.

또 시내 수질 안전성을 위해 학교 일대 식당과 PC방 등 학생들이 주로 방문하는 시설의 수돗물도 함께 검사할 예정이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지어진 지 20년이 넘어 배관이 낡은 학교의 경우 시설 보수 예산을 따로 지원할 예정"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협약 일정은 미뤄졌으나 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일정에 맞게 학교 수질 검사를 추진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번 수돗물 검사 정례화는 2019년과 2020년에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 수돗물 유충 사태 등이 촉진제가 되었다.

당시 관련 지역이었던 인천 서구·영종도·강화도군 이랟 학교 150여곳은 수돗물을 쓰지 못해 생수로 급식을 해야 했따. 시교육청은 사태 이후 학교 급식실에 대형 필터 설치를 지원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수돗물 관련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학교 수질 검사를 지원하기로 했다"며 "일단 매년 1차례씩 정기 검사를 하고 학교에서 추가 요청이 들어오면 재검사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7-27 10:02:16 수정 2021-07-27 10:02:22

#수돗물 , #수질 , #검사 , #인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