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가부, 여성 고용위기 대책 상반기 이행결과 발표

입력 2021-07-27 10:06:06 수정 2021-07-27 10:06: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지난 26일 오후 2시 영상회의로 고용노동부, 17개 시·도 여성 일자리 소관 부서 등이 참여하는 제1차 중앙-지방 여성고용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제1차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는 상황에서 지난 3월 발표한 ‘코로나19 여성 고용위기 회복 대책’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여성고용 회복을 위한 중앙과 지방정부의 협업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이에 ▲'코로나19 여성 고용위기 회복 대책' 상반기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지역별 여성고용 현황 통계 분석 ▲17개 시·도별 여성고용 정책 추진 현황 3개의 안건을 논의했다.

이 중 여성 고용위기 회복 대책으로 당장 일자리가 필요한 여성들을 위해 공공과 민간분야에서의 추경 예산을 통한 여성일자리 사업을 착수 및 추진 중에 있으며, 경력단절여성 등의 노동시장 복귀를 위한 취업 및 창업 지원 노력도 병행했다.

여가부는 예산을 활용한 직접일자리 외에 올해 추경을 통해 디지털, 방역, 돌봄, 환경 등 서비스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분야를 중심으로 6월말 기준 약 3만7000개 이상의 여성일자리를 추가 창출했다.

또한, 코로나19로 가중된 여성의 돌봄 부담을 완화하고 여성들이 노동시장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고용유지 지원도 강화했다.

일례로 지난 3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한 부분 등교·등원으로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정부지원비율을 상향 조정하여 가계 부담을 완화했다.

방문 돌봄 종사자 등 9만 9000명에게 생계비를 지원하였고, 기업 내 재택근무 안착을 위한 재택근무 종합 컨설팅도 309개 사업장에 지원했다.

김경선 여가부 차관은 "여성 고용 지표가 개선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해 대면서비스업 일자리가 감소할 경우 여성 고용 상황이 다시 악화될 수 있다"면서 "중앙-지방 여성고용 실무협의회를 통해 여성일자리 대책 추진상황을 꼼꼼히 점검해 현재의 여성 고용 개선 흐름이 지속가능한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7-27 10:06:06 수정 2021-07-27 10:06:06

#여가부 , #여성고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