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보호구역서 속도 위반하면 보험료 최대10% 할증

입력 2021-07-27 14:01:41 수정 2021-07-27 14:01: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앞으로 어린이보호구역이나 횡단보도에서 속도를 위반하면 위반 횟수에 따라 보험료가 최대 10% 할증된다.

국토교통부와 금융감독원, 보험개발원은 어린이 보호구역 및 횡단보도 등에서 도로교통법을 위반한 운전자에 대해 자동차 보험료를 할증 적용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운전자의 교통법규 준수를 통해 보행자 교통사고를 감축하고자 하는 취지다. 운전자는 어린이 보호구역 등에서 30㎞/h 이하로 주행해야 하고, 횡단보도에서 보행자가 건너고 있을 때에는 반드시 일시정지를 해야한다.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시속 20km를 초과하는 과속을 1번 하게 되면 보험료 5%, 2번 이상 위반하면 보험료가 10% 할증된다. 노인 보호구역과 장애인 보호구역에도 적용되며 이 규정은
오는 9월 개시되는 자동차 보험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보행자가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을 때 운전자가 일시정지를 하지 않는 등 보행자 보호 의무를 위반할 경우에는 2번부터 보험료 5%, 4번 이상 위반하면 보험료 10%가 할증된다. 이는 내년 1월부터 위반사항에 대해 적용한다.

교통법규 위반 횟수에 따라 보험료 할증 한도는 최대 10%까지 적용될 예정이지만, 구체적인 보험 할증률은 각 보험회사 별로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할증 보험료는 교통법규 준수자의 보험료를 할인하는데 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7-27 14:01:41 수정 2021-07-27 14:01:41

#어린이보호구역 , #보험료 , #속도 , #보험료 할증 , #자동차 보험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