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인스타그램, 10대 신규 가입자 계정 비공개로 바꾼다

입력 2021-07-28 09:49:39 수정 2021-07-28 09:49: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페이스북 자회사 인스타그램이 신규 가입자들 중 10대들에 한해 계정의 기본 설정을 비공개로 바꾼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등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은 27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을 담은 청소년 보호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따라서 인스타그램은 이번 주부터 서비스 국가 별로 16~18세 미만 청소년 신규 가입자의 계정을 자동 비공개로 설정하도록 시스템을 개편한다. 이렇게 해놓으면 10대 가입자의 허락을 받은 사용자만 해당 계정의 게시물을 확인할 수 있다.

인스타그램은 이미 계정을 공개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기존 10대 가입자에게 비공개 계정 전환 방법와 장점을 알리기로 했다.

유해 콘텐츠 등을 게시해 다수의 경고를 받은 성인 계정일 겨우, 미성년자 계정에 접근하는 것이 제한된다.

또 인스타그램은 페이스북과 협업해 10대를 주요 타깃으로 하는 광고에도 제한을 둘 예정이다.

NBC 방송은 인스타그램이 13세 미만 사용자를 위한 전용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힌 뒤 정치권을 중심으로 미성년자 보호에 대한 문제점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자 이번 대책을 냈다고 전했다.

인스타그램은 "1O대 사용자와 부모, 의원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계속 듣고 인스타그램 사용 환경을 안전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7-28 09:49:39 수정 2021-07-28 09:49:39

#인스타그램 , #10대 , #청소년 , #보호 , #계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