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직장동료 장난으로 물에 빠진 20대 남성 익사

입력 2021-07-29 09:38:52 수정 2021-07-29 09:38: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물놀이를 하던 중 직장동료의 장난으로 물에 빠진 20대 헬스 트레이너가 익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따.

2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10시 20분께 경남 합청군 합천호 물놀이 시설에서 놀던 30대 A씨가 함께 온 직장동료 20대 B씨와 C씨를 밀어 물에 빠지게 했다.

C씨는 헤엄쳐 물 밖으로 올라왔지만 B씨는 잠시 허우적대는 모습을 보이다가 그대로 가라앉았다.

이 사실을 들은 시설 직원들이 황급히 호수로 뛰어들었으나 시야가 흐린 탓에 B씨를 찾지 못했다.

결국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의 수색 끝에 1시간만에 B씨는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장난으로 밀어 물에 빠트렸으며, B씨도 장난으로 수영을 못하는 척 허우적거리는 것으로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은 과실치사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으며 시설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파악 중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7-29 09:38:52 수정 2021-07-29 09:38:52

#헬스 , #트레이너 , #동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