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미스터리 쇼퍼' 주부 감시원, 가짜 한우 판매하는 서울 정육점 13곳 적발

입력 2021-07-29 09:50:10 수정 2021-07-29 09:50: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 동안 시내 정육점 669곳을 점검한 끝에 가짜 한우 판매업소 13개를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축산물 안전지킴이단에 소속된 주부 31명이 손님처럼 위장해 가게에 들러 상품을 점검하는 '미스터리 쇼퍼'로 활약했기 때문이다.

이들이 업소에서 한우로 판매하고 있는 육류를 구입해 가져오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이 한우 유전자 검사를 통해 가짜 한우를 판별했다. 그 결과 한우가 아닌 것으로 나타난 육류를 속이고 판매한 업소에는 축산물 검사관이 투입돼 매장 별 자세한 조사를 시행했다.

적발된 13개 업소 중 수입산 소고기를 한우라고 속여 판 정육점이 5곳, 육우를 한우로 둔갑시킨 업소가 8곳이었다. 장소별로 보면 주택가 5곳, 전통시장 내 5곳, 중·소형마트 4곳 등이었다.

시는 적발된 업소에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및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 고발 또는 영업정지 조처를 취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축산물 주요 구매자인 주부들이 활동함으로써 소비자 눈높이에 맞춘 단속이 가능했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7-29 09:50:10 수정 2021-07-29 09:50: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