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8월 한 달간 기차역 대기의자서 띄어 앉으면 AR공연 관람 기회가!

입력 2021-07-29 10:52:36 수정 2021-07-29 10:52: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 서울역 맞이방 의자에 '사람 사이, 문화두기' 캠페인 증강현실 공연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오는 8월 26일까지 전국 주요 기차역에서 스마트폰으로 증강현실(AR)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관련 기관과 협업해 전국 10개 기차역에서 '사람 사이, 문화두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문체부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국민 누구나 비대면 문화와 공연으로 마음을 위로할 수 있도록 '사람 사이, 문화두기' 캠페인을 기획했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기차역 맞이방 의자에 한 칸씩 띄어 앉도록 유도하기 위해 새롭게 디자인한 '비워주세요' 스티커를 부착하고, 스티커에 증강현실 공연을 볼 수 있는 QR코드를 넣었다. 이 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인식시키면 국악, 인디 음악, 수어 음악, 클래식, 발레 등 다양한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사람 사이, 문화두기' 캠페인 증강현실 공연 스티커를 스마트폰으로 비춰 선우정아의 공연을 감상하고 있다.


특히 이번 증강현실 공연은 문체부 소속 ▲ 국립국악원(전통예술인 뮤직비디오 프로젝트 '국악인') ▲ (재)국립발레단(클래식 및 창작 발레 작품) ▲ 선우정아, 옥상달빛, 십센치(10CM), 새소년, 최정윤 등의 음악인이 소속된 '매직스트로베리 사운드'(인디 음악), ▲ 수어 문화예술 콘텐츠를 기획·제작하는 '핸드스피크'(수어랩·수어뮤지컬), ▲ 원형준, 윤유정, 서수민(클래식 실내악 연주) 등의 예술인들이 재능 기부한 공연 영상 37편으로 구성됐다.

최보근 문체부 대변인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공연 예술인에게는 비대면 무대로나마 관객을 만나게 하고, 국민 여러분께는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도 5분여 공연 감상 기회를 드리고자 했다"면서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우리 문화 콘텐츠가 증강현실 등의 기술과 결합해 더욱 많은 사람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전해지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7-29 10:52:36 수정 2021-07-29 10:52:36

#증강현실 , #기차역 , #사회적거리두기 , #선우정아 , #옥상달빛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