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신라면 가격도 오른다...농심 라면가격 평균 6.8% 인상

입력 2021-07-29 11:00:07 수정 2021-07-29 11:00: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 라면시장 1위 제품인 신라면의 가격이 오른다.

농심은 다음달 16일부터 신라면 등 라면 전 제품의 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29일 밝혔다.

인상 폭은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 등이다.

농심이 라면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지난 2016년 12월 이후 4년8개월 만이다.

현재 대형마트에서 봉지당 평균 676원에 판매되고 있는 신라면의 가격은 약 736원으로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각 제품의 실제 판매가격은 유통점별로 상이할 수 있다.



농심은 "최근 팜유와 밀가루 등 라면의 주요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고 인건비, 물류비, 판매관리비 등 제반 경영비용의 상승으로 원가 인상 압박이 누적돼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라면이 국민 식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최소한의 수준에서 가격을 조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오뚜기도 다음달 1일부터 라면가격을 평균 11.9% 올린다고 밝힌 바 있다.

대표 제품인 진라면은 12.6%, 스낵면은 11.6%, 육개장(용기면)은 8.7% 인상된다. 오뚜기의 라면값 인상은 13년 4개월 만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7-29 11:00:07 수정 2021-07-29 11:00:07

#농심 , #농심 라면가격 , #가격 인상 , #라면값 인상 , #신라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