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격리해제 하루 전 양수 터진 임신부, 200㎞ 달려 무사 출산

입력 2021-07-30 09:53:42 수정 2021-07-30 09:53: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가격리 중이던 만삭 임신부가 격리 해제 하루 전 양수가 터져 소방서와 병원이 협력한 끝에 무사히 출산했다.

29일 강원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임신 39주차였던 김모씨는 자가격리가 해제되기 하루 전인 지난 27일 저녁, 예상치 못하게 양수가 터졌다.

김씨는 당황한 채 주변에 분만이 가능한 병원을 다급히 찾았지만 '어렵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이 소식을 들은 동해시보건소와 동해소방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임신부 치료가 가능한 강원대병원으로 119구급차를 이용해 빠르게 김씨를 이송하기로 했다.

강원도 방역당국은 강원대병원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에 환자의 인적사항과 출발 사실을 전했다.

황종윤 센터장은 119구급대원으로부터 들은 정보로 환자 상태를 파악한 뒤 응급상황이라고 판단해 곧장 산모 코로나19대응 시스템을 가동했다.

산부인과·소아과·마취과·감염내과·응급센터·수술실·감염병동·응급중환자실에 근무하는 의료진 30여 명에게 산모의상황을 설명하고 응급처치할 수 있도록 대기시켰다.

혹시나 발생할 지 모르는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환자의 이동 동선과 응급 처지 방법도 공유했다.

약 200㎞를 달려 병원에 도착한 김씨는 10시간의 진통 끝에 이튿날 3.74㎏의 건강한 아들을 출산했다.

김씨는 "주변 병원에서 치료가 어렵다고 할 때 절망적이었지만, 강원대병원이 기꺼이 받아줘 건강한 아이를 얻게 됐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황 센터장은 "의료진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참여하고 대처해줘서 안전한 출산이 가능했다"며 "안전한 출산 환경 구축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7-30 09:53:42 수정 2021-07-30 09:53:42

#임신부 , #양수 , #출산 , #자가격리 , #격리해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