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뉴욕 식당·헬스장 입장하려면 백신 접종 증명해야

입력 2021-08-04 09:17:51 수정 2021-08-04 09:17: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는 16일부터 미국 뉴욕시 식당이나 헬스장, 공연장에 들어가려면 반드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6일부터 실내 시설에서 종업원은 물론 고객에게도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더블라지오 시장은 이날 회견에서 "이제 사람들이 백신에 대해 완전하고 건강한 삶을 살기 위해 말 그대로 꼭 필요한 것이라는 인식을 가질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이런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이번 조치는 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행동이다. 사람들을 보호하고 우리의 회복에서 열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내 시설 이용자들에게도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것은 미국에서 뉴욕시가 처음이라고 NYT가 전했다.

뉴욕시가 고강도 규제에 나선 것은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3차 대유행의 고비에 놓였기 때문이다.

백신 의무화 조치는 초·중·고교가 개학하고 주요 기업들이 사무실 출근을 재개하는 9월 13일부터 전면적으로 시행되며 이때부터 시 당국은 규정 준수 여부를 단속할 예정이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최근 1인당 100달러의 상금까지 내걸었으나, 뉴욕시에서 백신을 아직 맞지 않은 성인이 3분의 1에 이른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8-04 09:17:51 수정 2021-08-04 09:17:51

#헬스장 , #뉴욕 , #식당 , #백신 , #접종 , #백신 접종률 , #뉴욕 식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