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시력검사실서 신체 만져" 미성년자 추행한 60대 안경점주 벌금형

입력 2021-08-05 11:03:30 수정 2021-08-05 11:03: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안경점에 시력검사를 하러 온 10대 남학생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 60대 남성에게 1심 재판에서 벌금형이 선고됐다.

5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 이상주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씨(61)에게 벌금 1500만원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과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 3년간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자신이 운영중이던 서울 영등포구의 한 안경점 시력검사실에 온 피해자 B군(16)을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군이 의자에 앉을 때 신체 특정부위에 손을 올려 접촉하고, 시력검사가 끝난 뒤에도 피해자를 재차 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B군은 사건 당일 밤에 친구와 아버지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다음날 곧바로 경찰에 피해를 신고했다.

A씨는 시력검사실에서 나온 이후 폐쇄회로(CC)TV회로에서 확인된 B군의 모습이 피해를 입었다고 보기 어렵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법원은 피해자인 B군의 진술이 자연스럽고 신빙성도 높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중년의 남성으로부터 예기치 못한 추행을 당한 어린 피해자가 당황해 별다른 대응을 하지 못한 채 그대로 안경점을 나왔더라도 이를 두고 특별히 이례적인 모습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미성년자인 피해자가 무고죄의 죄책을 부담할 위험을 무릅쓰고 허위진술을 지어낼 만한 별다른 동기나 사정을 발견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피해자가 주요한 부분에 관해 일관되고 명확하게 진술하고 있다"며 "피해자 진술은 신빙성이 있고 이에 근거해 피고인이 강제로 추행한 사실을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A씨가 B군에게 용서를 받지 못한 점, 피고인이 동종범죄로 형사처벌을 받은 이력이 있는 점, B군에 대한 유형력 행사 정도가 약한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

A씨와 B군 측은 모두 1심 재판 결과에 불복하고 쌍방 항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8-05 11:03:30 수정 2021-08-05 11:03: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