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수업 중이던 초등 1학년 교실에 흉기 찔린 40대 난입…'혼비백산'

입력 2021-09-15 10:03:15 수정 2021-09-15 10:03: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흉기에 찔린 40대 남성이 피를 흘리며 수업 중이던 초등학교 교실에 갑자기 들어와 학생과 교사들이 긴급 대피하는 일이 발생했다.

14일 교육 당국과 아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35분께 충남 아산에 위치한 한 초등학교 교실에 40대 초반의 A씨가 피를 흘린 채 들어와 도움을 구했다.

당시 교실에 있던 담임교사와 1학년 학생 10여 명은 오전 수업중이었다.

담임교사는 보건 교사에게 이 사실을 즉시 알렸고, 학생들을 특별교실로 대피하도록 했다.

일이 일어난 후 학교에서 수업을 받던 모든 학생들은 하교 조처됐다.

A씨는 보건교사로부터 응급조치를 받은 뒤 119구급대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다.

그러나 이번 일로 인해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에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외부인이 아무런 제지 없이 들어올 수 있단 사실이 확인되자 학교 보안 시설에 대한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학교 후문을 통과해 교내에 들어왔다.

정문에는 배움터 지킴이가 상주하며 출입자를 관리하지만, 후문은 별도의 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평상시에는 등하교 시간을 제외하면 후문은 닫아 놓았지만, 이날은 열려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관계자로부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학교 주변을 탐문했고, 인근 야산에서 흉기에 찔린 30대 후반의 B씨를 발견했다.

B씨는 당시 몸통 등 2곳이 흉기에 찔린 채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이 둘을 인접 지역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B씨와 종업원 A씨의 관계로 파악하고, 다툼으로 인한 사건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의식을 회복하는 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15 10:03:15 수정 2021-09-15 10:03:16

#수업 , #초교 , #교실 , #초등학교 , #흉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