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동선 거짓말한 시어머니 때문에"...코로나 감염된 9주차 임신부

입력 2021-09-17 13:09:16 수정 2021-09-17 13:20: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9주차 임신부가 코로나 역학조사에서 동선을 속인 시어머니 때문에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사연이 알려지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연을 올린 A씨는 "시어머니가 역학 조사에서 거짓말을 했다. 기독교인 사실도 숨겼다. 어디서 걸렸는지 알 수가 없다"며 하소연했다.

현재 9주차 임신부라고 밝힌 A씨는 고열이 지속돼 병원에 입원한 상태라고.

A씨는 "아이가 잘못될까, 장애가 생길까 매일이 두렵다"며 "상황이 너무 원망스러운데, 남편은 저를 나쁜 사람이라고 하며 어머니 편만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분히 조심하고 방역지침 잘 지켰다면, 의심 증세가 있었으면 저희를 안 불렀으면…'하는 생각이 들어서 마음이 진정이 안되고 우울하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커지자 누리꾼들은 "나 같아도 그런 상황이면 너무 화나고 속상할 것 같다", "남편도, 시어머니도 너무 뻔뻔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후 A씨는 "너무 마음이 답답해서 작성했으니 너무 나쁘게 보지 말아달라"고 글을 추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9-17 13:09:16 수정 2021-09-17 13:20:40

#시어머니 , #임산부 , #9주차 임산부 , #코로나 역학조사 , #역학조사 동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