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지하철 CCTV 보급 늘린다…범죄 대응 효과 기대

입력 2021-09-22 13:07:22 수정 2021-09-22 13:07: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하철 내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내년까지 차량 내부에 CCTV를 설치하기로 했다.

특히 서울의 경우 한 해 약 20억 명이 지하철을 이용함에도, 2호선(98%) 및 7호선(97%)을 제외한 대부분 노선의 차량 내 CCTV 설치율이 10% 미만으로 나타나는 등 도시철도 차량 내 범죄 대응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여 이번 조치를 실시했다.

이에 한국철도공사는 오는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CCTV를 설치하기로 되어 있던 기존 계획을 앞당겨 내년까지 현재 운행 중인 광역철도 모든 차량에 CCTV를 먼저 설치하기로 했다.

서울·인천·부산·대구·광주·대전 등 6개 지방자치단체들도 도시철도 차량 내 CCTV 설치 필요성에 공감하고, 각 운영기관들이 조속히 CCTV를 설치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 및 예산확보를 위해 국토교통부와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하였다.

김복환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도시철도 범죄예방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며, 차량 내 CCTV 설치는 그 첫걸음"이라며 "역사 내 CCTV도 범죄 예방을 위해 추가 설치될 수 있도록 철도안전법을 개정하고, 철도경찰의 순찰인력을 확보하는 등 시민안전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9-22 13:07:22 수정 2021-09-22 13:07:23

#지하철 , #CC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