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페이스북, 어린이용 인스타 개발 중단…"유해성 연구결과 존재"

입력 2021-09-28 09:33:22 수정 2021-09-28 09:36: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페이스북이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제작 계획을 밝힌 뒤 논란과 비판이 일자 개발을 중단한다는 의사를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인스타그램의 모회사인 페이스북은 이날 오전 낸 성명에서 "'인스타그램 키즈'의 구축이 올바른 일이라고 믿지만 우리는 그 작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또 "그 사이에 인스타그램은 10대 청소년들의 안전과 10대들을 위한 부모의 감독 기능을 확대한 데에 계속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미 현행법상 사진·동영상 공유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인 인스타그램은 13세 미만 어린이들이 사용할 수 없다. 따라서 페이스북은 어린이를 위한 전용 인스타그램 서비스를 개발해왔다.

하지만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이미 별도의 연구를 통해 인스타그램 서비스가 10대 청소년들의 정신건강에 해롭다는 사실을 알았음에도 별도의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WSJ가 공개한 내부 문건 자료에 따르며 자살을 생각해본 적 있다고 밝힌 미국·영국의 10대 청소년 중 각각 6%와 13%가 주요 원인을 인스타그램으로 꼽았다.

보도가 나간 후 미 정치권에서는 인스타그램 키즈 개발을 멈춰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상원 상무위원회 산하 소비자보호소위원회는 페이스북 책임자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 같은 여론에 대해 애덤 모세리 인스타그램 대표는 "부모, 전문가, 정책결정권자, 규제당국과 협력하고, 그들의 우려를 경청하며, 온라인상의 10대 초반 아이들을 위한 이 프로젝트의 중요성과 가치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인스타그램 키즈 계획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취했다.

그는 "비판론자들은 이 프로젝트를 나쁜 아이디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면서 "아이들은 이미 실제로 온라인에 들어와 있다. 따라서 그들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나이에 맞는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 지금보다 훨씬 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인스타그램 키즈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부모의 동의가 반드시 필요하도록 할 것이며, 광고를 노출하지 않으며, 나이에 적합한 콘텐츠와 기능을 제공하되 부모의 감독 기능은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28 09:33:22 수정 2021-09-28 09:36:55

#인스타그램 , #어린이 , #유해 , #페이스북 , #키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