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서울시, 제모왁스·흑채 등 화장품 유해물질 안전 점검

입력 2021-09-28 09:28:33 수정 2021-09-28 09:28: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9월부터 11월까지 흑채, 제모왁스 등 화장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시 보건의료정책과는 서울시내 화장품 판매 업소, 대형마트, 온라인에서 유통되는 흑채 등 신규 전환 화장품을 수거한다. 보건환경연구원은 화장품 안전관리 기준에 따라 중금속, 프탈레이트류, 유리알칼리 등을 검사할 예정이다.

지난해 연말을 기준으로 품목 전환에 따른 계도 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흑채, 제모왁스, 화장비누를 제조해 수입하거나 판매하는 업체는 화장품 관련 법령에서 정한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연구원 검사 결과 화장품 안전관리 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은 행정처분이 이뤄지고 유통이 차단된다.

앞서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모니터링 차원으로 지난해 화장비누 15건, 흑채 6건, 제모왁스 11건을 구입해 중금속 5종과 유리알칼리를 검사한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흑채, 제모왁스 등 피부에 직접 적용하는 화장품의 특성상 유해물질에 대한 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며 "시민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9-28 09:28:33 수정 2021-09-28 09:28:33

#제모왁스 , #유해물질 , #화장품 , #서울 , #안전 , #점검 , #화장품 유해물질 , #화장품 안전관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