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갑자기 기온 '뚝'…주말에 첫 한파특보 내릴 수도

입력 2021-10-13 13:14:14 수정 2021-10-13 13:14: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번 주말,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한파특보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토요일인 16일 오전에는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에 비가 내리고, 이어 오후에는 구름이 많고 바람이 강하게 분다.

일요일인 17일에 날이 개지만 뚝 떨어진 기온으로 추울 전망이다.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13~18도, 낮 최고기온은 15~20도로 예상되며, 17일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각각 1~8도와 11~21도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17일 아침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내려질 수 있다고 전했다.

한파특보는 올가을 한 번도 내린 적이 없었다.

한파특보는 주의보와 경보로 나뉜다. 주의보가 내리는 기준은 ▲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를 나타내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 영하 12도 이하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보일 때 ▲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등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13 13:14:14 수정 2021-10-13 13:14: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