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치소비'가 대세…친환경·동물복지 상품 매출 ↑

입력 2021-10-20 09:48:17 수정 2021-10-20 09:54: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선택적 소비로 자신의 가치를 실천하는 '가치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친환경 동물복지, 무항생제 상품들이 소비자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이마트에 다르면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상품이 올해 9월까지 9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에도 저탄소 농산물은 한 해 매출 70억원을 넘어설 정도로 인기가 좋았다. 이 같은 상승세라면 내년에는 120억원까지 매출이 오를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9월 이마트에서 판매된 저탄소 참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93.3% 증가했고, 저탄소 자두(204.9%)와 저탄소 복숭아(179.1%)도 소비자들의 인기를 더 많이 끌었다.

최소한의 화학비료를 사용한 유기농 신선 식품도 인기가 좋다. 산란계의 자유로운 활동을 보장하는 동물복지 계란도 올해 110억원 규모로 빠르게 성장했다.

이에 더해 이마트는 지난해 5월 모든 생닭과 생오리를 무항생제 인증 제품으로 교체했고, 이 상품의 판매량도 계속해서 늘고 있다.

이마트는 이런 추세를 고려해 21일부터 27일까지 일주일간 동물복지 유정란과 무항생제 삼겹살 등 가치소비 신선식품 할인행사를 연다고 전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20 09:48:17 수정 2021-10-20 09:54:08

#가치소비 , #동물복지 , #이마트 , #친환경 , #상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